본문 바로가기

기본에 충실한 공간절약형 사운드바 ‘마이크로닉스 MANIC UB2000’

아무리 손에 땀을 쥐게 하는, 혹은 눈물을 짜내는 영화라도 소리를 끄면 긴장감과 감동은 사라진다. 그만큼 소리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 그래서 PC 환경을 구성하는 필수 주변기기로 스피커를 꼽는다. 스피커는 데스크 공간을 장식하는 인테리어 오브제 역할도 한다. 무심하게 서 있는 것 같지만 때로는 집중력을 떨어뜨리고 몰입감을 방해한다. 여기에 헝클어진 오디오 케이블이 더해지면 더욱 심란하다. 그래서 요즘 모니터 밑에 두고 쓰는 ‘사운드바’가 인기를 얻고 있다. 마치 모니터 일체형처럼 보여 특히 공간이 제한적인 PC방에서 인기가 높다.


한미마이크로닉스는 기본에 충실하고 가성비가 뛰어나 어디서든 부담 없이 쓸 수 있는 스타일리시 사운드바 ‘MANIC UB2000’를 내놨다. 불필요한 요소는 배제하고 PC용 사운드바 본연의 기능에 집중함으로써 공간 활용이 요구되는 개인 및 PC방에 알맞은 제품이다. 40mm 풀레인지 드라이버가 양쪽에서 최대 6W로 소리를 뿜어내며, 모니터를 중심으로 좌우가 분리된 입체음향을 구현해 몰입도를 높였다. 손을 뻗으면 바로 조절이 가능한 볼륨 다이얼, 그리고 헤드폰/마이크 연결단자까지 편리함도 챙겼다. 협소한 환경이지만 고품질의 사운드와 깔끔한 디자인이 모두 필요한 곳이라면 고려해 볼만한 제품이다.


   
▲ 마이크로닉스 MANIC UB2000

모델명


마이크로닉스 MANIC UB2000


출력


3W+3W


임피더스


4 Ohm


주파수 응답


120Hz ~ 18kHz


전원


USB


크기


440(W) x 65(H) x 42(D) mm


무게


400g


기능


전원 ON/OFF 및 음량 조절
전원 LED
헤드폰 출력/마이크 입력
오디오 출력 선택 스위치


문의


(주)한미마이크로닉스 / 1522-6399
http://www.micronics.co.kr


인터넷 최저가


1만 9천 원대 (2023년 5월 15일 기준)

시크하면서도 모던한 느낌의 블랙 컬러를 입은 사운드바이다. 어떤 모니터에도 어울리는 깔끔한 디자인을 갖고 있다. ‘사운드바’라는 이름에 걸맞게 좌우 길이는 44cm에 이른다. 24/27인치 모니터를 비롯해 32인치 큰 모니터에도 잘 어울린다. 물론 사운드바라는 특성상 모니터를 특별히 가리지 않으므로 일체형PC 등 어떤 PC환경에서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 PC방 데스크에도 쏙 들어가는 크기로, 공간 활용도가 높다.


   
 
   
 
   
 
높이는 6.5cm로 대부분 모니터 밑에 두고 쓸 수 있다. 또한 스탠드 역할을 하는 지지대가 양쪽에 있으며, 바닥에서 살짝 띄운 형태이기 때문에 스피커 소리가 바닥 진동으로 이어지는 것을 방지한다. 양쪽 지지대가 중간 공간을 만들어주므로 모니터 스탠드를 피해 모니터 아래로 집어넣을 수 있다.


   
 
   
 
   
 
오른쪽 컨트롤러는 매우 직관적이다. 한눈에 봐도 음량을 조절할 수 있는 볼륨이 자리잡고 있다. 그 옆으로는 마이크 그리고 헤드폰/이어폰을 연결할 수 있는 단자가 있다. PC로부터 입력된 오디오 신호를 사운드바로 내보낼 것인지 혹은 헤드폰/이어폰으로 출력할 것인지 선택할 수 있는 작은 버튼도 있다. 헤드폰/이어폰을 늘 연결한 상태에서 버튼으로 출력을 선택할 수 있기 때문에 매우 편리하다. 이러한 출력선택 버튼이 없으면 헤드폰 혹은 이어폰으로 듣고자 할 경우에만 꽂았다가 다시 분리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 왼쪽부터 볼륨조절 다이얼, 마이크 연결 단자, 헤드폰/이어폰 연결 단자, 오디오 출력 선택 버튼 순이다.


볼륨 다이얼은 전원 스위치 역할도 한다. 오른쪽으로 돌리면 딸깍 소리와 함께 스피커 전원이 켜지고, 주변으로 은은한 파란 빛이 들어온다. 이후 다이얼을 오른쪽 혹은 왼쪽으로 돌려 소리를 높이고 줄일 수 있다. 볼륨 다이얼은 PC 앞에 앉아 손을 뻗으면 닿는 위치에 있으므로 영상을 보거나 게임을 하는 등 언제든지 쉽게 볼륨을 제어할 수 있다.


   
 
   
 
뒤쪽에는 전원 및 오디오 연결을 위한 케이블이 있다. PC의 오디오 출력 및 마이크 입력 단자로 각각 연결할 수 있는 3.5타입의 플러그가 있으며, 스피커 구동을 위한 USB전원 커넥터도 있다. 케이블 총 길이는 약 1.4m로 넉넉하므로 데스크탑PC가 책상 아래에 있어도 문제없다. 한편 이 사운드바는 저전력으로 동작하므로 USB파워만으로도 충분하다. 데스크탑PC 또는 노트북의 USB포트에 연결하면 되기 때문에 스피커를 위한 AC전원콘센트가 필요 없다. 꼭 PC가 아니더라도 3.5mm 스테레오 오디오 출력이 되는 기기라면 콘솔게임기, 셋탑박스 등 연결이 가능하며, 플레이스테이션과 같이 USB포트가 있는 경우 PC처럼 스피커 전원까지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드라이버 유닛을 보호하기 위해 스피커 전면을 그릴로 덮었다. 그릴을 분리하면 아래 사진과 같이 좌우에 각각 하나씩 있는 40mm 플레인지 드라이버 유닛을 볼 수 있다. 양쪽 스피커 옆에는 내부 압력을 조절하고 공기 흐름을 제어하는 에어덕트가 자리잡고 있다. 에어덕트는 저음 주파수를 강화하는 특성도 가지고 있어 우퍼는 없지만 풍부한 베이스 사운드가 출력되도록 저음 범위를 확장한다. 또 다른 드라이버 유닛처럼 보이는 안쪽 구조물은 단지 모형이며, 아무런 역할을 하지 않는다.


   
▲ 양쪽에 3W 출력을 내는 스피커 유닛이 있다.


40mm 크기의 드라이버 유닛은 저음부터 고음까지 고른 출력을 내는 풀레인지 특성을 가지고 있다. 각 유닛당 3W씩 총 6W 출력을 낸다. 다소 낮게 느껴지지만 사용자를 향해 소리가 직접 전달되며, 스피커 바로 앞에서 듣는 PC용 사운드바 특성을 고려하면 혼자 사운드를 감상하기에 충분한 음량을 재생한다. 볼륨을 높여도 대체로 소프라노 보컬의 소리가 찢어지거나 베이스 기타 소리에 묻혀 중음이 상대적으로 죽어버리는 것 없이 소리가 조화롭게 흘러 나온다. 스테레오로 구성된 유닛을 사운드바 양쪽에 배치해 입체감과 공간감도 살려낸 것도 특징이다. 게임을 즐길 때 측면에서 이동하는 적의 움직임을 사실적으로 표현해 현장감을 키워준다. 영화에서도 현실적인 느낌이 강하게 전달된다.


   
▲ 40mm 크기의 풀레인지 드라이버 유닛
   
 




ⓒ 뉴스탭(http://www.newsta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News Tap 주요 기사]
· 삼천리자전거, 최대 220km 주행 가능한 전기자전거 ‘팬텀 LX’ 2023년형 신제품 출시
· 유주 싱가포르, 모바일 MMORPG '데빌노트: 보물 헌터', 출시 하루 만에 구글 플레이 인기 1위 달성
· 제이씨현시스템㈜, 5월 가정의 달 맞이 GIGABYTE 파워서플라이 및 SSD 특가 이벤트 진행
· 메종 발렌티노, 밀라노 남성 패션위크에서 '발렌티노 더 내러티브' 패션쇼 공개한다
· 아토팜, '네고왕'과 베스트셀러 특가 프로모션 진행... 최대 78% 할인

댓글 2

0/1000